김부겸 "군 호봉 가산 확대"…야 공세에 '사려깊지 못했다'(3보)
모두발언 '국민 통합' 강조…"이재용 사면, 잘 정리해 대통령께 전달"
입력 : 2021-05-06 14:05:14 수정 : 2021-05-06 14:05:1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군 복무자에 대한 혜택 확대와 관련해 공공기관·민간기업에 호봉 가산 등의 혜택을 모색해가겠다고 밝혔다. 모두발언에서 국민 통합을 강조한 그는 야당의 공세에 '사려깊지 못했다'고 답하며 몸을 낮추기도 했다.
 
6일 김 후보자는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국가를 위해 자기 삶의 일부를 바친 청년들의 노고를 국가가 인정하고, 다양한 형태로 최소한의 혜택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호봉 가산은 공공기관과 일부 민간기업이 이미 하고 있다"며 "이런 혜택을 확대하는 부분은 계속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각에서 논의되고 있는 군 가산점제에 대해서 "1999년에 승진 시, 채용 시 가점 주는 문제는 위헌 결정이 났다"며 "그 부분은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날 김 후보자는 야당의 공세에 거듭 '사려 깊지 못했다', '부끄럽다'고 답하며 자세를 낮추기도 했다. 그는 자동차·과태료 체납 전력과 관련한 지적에 "부끄럽다"고 반복했다.
 
지난 2019년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강원 산불 현장에서 기념사진 촬영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에는 "사려 깊지 못했다", "낙담한 주민에게 상처가 됐다는 지적을 달게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자신의 저서에 학창 시절 '왕따' 가해자였다고 고백한 것과 관련해서도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책에 적힌) 글을 썼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갈등과 분열이 엄중하다. 갈등을 조정하고 해결해야 할 정치가 분열과 갈등을 더욱 부추겨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19와 같은 비상한 상황에서는 입법부와 행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적 논의에 힘을 기울이고 불필요한 정쟁은 뒤로 미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 통합을 내세운 그는 야당에 대한 비판을 삼갔다. 김 후보자는 '민주당이 검수완박이라는 걸 개혁이라고 한다. 민주당 새 지도부는 검찰 수사권을 박탈하고 검찰을 무력화하는 걸 개혁이라 하는데 동의하나'라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당론으로 정한 게 아니라 일부 의원의 개인 의견으로 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론에 대해서는 "제가 국회에 동의를 받아서 총리로 취임하면 경제계도 만나지 않겠나"라며 "그분들이 갖고 있는 상황, 인식 등 그런 문제를 잘 정리해서 대통령께 전달드리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