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바이든 비난한 북에 "한미 노력에 긍정적 호응 기대"
북 외무성, 대북정책 연설 비판…"북미 대화 조기 재개 노력"
입력 : 2021-05-02 17:03:25 수정 : 2021-05-02 17:03: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2일 북한이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를 비난한 담화를 낸 것과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에 호응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정부는 한미 양국의 노력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으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권정근 국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핵 위협에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담화를 통해 비난했다.
 
권 국장은 "확실히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세계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는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엄중한 억지력을 동원해 양국의 위협에 대응하겠다"고 언급했다.
 
외교부는 2일 북한을 향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에 호응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2019년 5월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