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과반 "경력 있는 '중고 신입' 지원 경험"
합격 비중 59.3%…다수는 긍정적으로 인식
입력 : 2021-04-21 08:30:16 수정 : 2021-04-21 08:32:2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 채용에 지원하는 이른바 ‘중고 신입’에 지원한 적 있는 이들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성인남녀 3833명에게 ‘경력을 포기하고 중고 신입으로 지원한 경험’을 설문해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53%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중고 신입으로 지원한 이유는 ‘직무를 변경해 취업하기 위해서’(46.6%,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경력 기간, 경험 등이 애매해서’(34.1%), ‘연봉이 높아서’(19.4%), ‘복지제도가 좋은 기업이라서’(17.6%), ‘이전부터 입사하고 싶었던 기업이어서’(15%) 등의 순이었다.
 
중고 신입으로 지원한 응답자 중 59.3%는 신입직으로 최종 합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59.8%는 실제로 경력 있는 신입으로 지원한 것이 최종 합격에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밝혔다. 또, 다수인 87.9%는 실제로 최종 합격한 회사에 입사했다고 응답했다.
 
이밖에 중고 신입으로 지원한 적이 없는 응답자 중에서도 절반 이상(53.2%)은 중고 신입으로 지원하고 싶은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하려는 이유는 ‘사회 생활 경험으로 조직 적응을 잘 할 수 있어서’(36.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좋은 기업에 비교적 쉽게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아서’(31.6%), ‘신입사원 업무로 다시 기초를 쌓아보고 싶어서’(29.6%), ‘경력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6.3%), ‘업무 능력이 눈에 띄고 인정 받을 것 같아서’(24.7%) 등을 들었다.
 
아울러 응답자 79%는 중고 신입을 긍정적으로 인식한다고 밝혔다. 긍정 이유는 ‘사회 경험으로 조직에 잘 적응할 것 같아서’(48.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자기 계발을 위해 노력하는 경우가 많을 것 같아서’(31.8%), ‘업무 능력이 뛰어나 기업에 도움이 것 같아서’(31.3%), ‘본인의 목표와 꿈을 이룬 것이어서’(25.1%), ‘신입으로 입사한 곳에서 만족하고 오래 다닐 수 있어서’(19.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그 이유로 ‘경력 없는 신입 구직자의 취업을 어렵게 해서’(46.1%,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외에 ‘동료나 저연차 선배들과의 마찰이 있을 것 같아서’(29.3%), ‘경력을 위해 짧게 다니고 퇴사하는 경향이 심해질 것 같아서’(27.7%), ‘조직에 잘 융화되지 않을 것 같아서’(22.1%)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66.4%는 앞으로 중고 신입이 ‘늘어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지금과 비슷할 것’이르는 응답은 30%,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은 3.6%에 그쳤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