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R 기술 더한 ‘갤럭시 스마트태그+’ 출시
입력 : 2021-04-16 11:00:00 수정 : 2021-04-16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좀 더 쉽고 스마트하게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초광대역(UWB), 증강현실(AR) 기술을 더한 ‘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를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위치 관리 액세서리 ‘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를 업그레이드한 갤럭시 스마트태그+(Galaxy SmartTag+)를 16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1월에 출시한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갤럭시 기기 외에 반려동물이나 열쇠 등 통신 기능이 없는 것들에 부착해 위치를 간편하고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모바일 액세서리로 시장의 주목을 끌었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술을 활용해 위치 정보를 스마트폰에 표시해주는데, 네트워크 연결이 끊어진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주변 다른 갤럭시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의 도움으로 사용자가 소중한 것들을 찾을 수 있도록 해준다.
 
갤럭시 스마트태그+ 제품 이미지(블랙, 데님 블루 색상). 사진/삼성전자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전작의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술 외에 UWB 기술이 추가 탑재되어 찾고자 하는 물건에 대해 보다 더 정확한 위치 탐색이 가능하다.
 
또 갤럭시 S21 울트라 및 갤럭시 S21+ 등 UWB 기술이 적용된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AR 기술을 활용해 해당 물건이 얼마나 떨어져있는지, 방향 등 이동 경로를 시각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사용자가 좀 더 쉽고 편하게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갤럭시 스마트태그와 스마트태그+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싱스 (SmartThings)’앱의 ‘스마트싱스 파인드(SmartThings Find)’서비스에 기기를 등록해야 한다. 스마트폰 한대당 여러 개의 스마트태그 시리즈를 등록할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태그와 스마트태그+는 위치 관리와 함께 스마트 기기를 제어할 때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버튼을 한번 짧게 눌렀을 때와, 길게 눌렀을 때 실행하고 싶은 동작을 각각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외출하려고 나왔는데 거실 에어컨을 켜 둔 것이 생각났을 때, 다시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대신에 갤럭시 스마트태그나 스마트태그+ 버튼을 눌러서 꺼주면 된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블랙과 데님 블루(Denim Blue) 등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만9600원이다. 전국 삼성 디지털프라자를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 쿠팡, 11번가, G마켓,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등 오픈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