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내가 죽더라도 문 대통령 지키고 가겠다"
측근 '문 대통령과 선긋기' 제안에 이낙연 "정권 재창출은 문 대통령 지키는 것"
입력 : 2021-04-16 09:04:38 수정 : 2021-04-16 09:04:38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대선주자 입지를 고려해 문재인 대통령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의견이 거론되자 '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15일 '뉴스1'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오후 2시 여의도 대산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측근들과 회동에 이어 오후 4시30분경 광흥창캠프 사무실에서 이낙연계 의원 약 25명과 2시간여 동안 난상 토론을 벌였다. 
 
이 자리에서 일부 의원들은 이 전 대표가 차기 대선 주자로서 위기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대통령과 거리를 둬야한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25명의 이낙연계 의원들과 토론에서도 이 의견이 화두에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은 이 전 대표가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대통령을 지키고 가겠다. 정권 재창출이 문 대통령을 지키는 길이다"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절반 이상 2인자(국무총리)를 했는데 내가 다른 소리를 하는 것은 '사기'"라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고 보도했다.
 
그는 "(내가 대통령을) 안 했으면 안 했지, 그 짓은 못한다.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여러분 앞에서 분명히 말한다. 나는 문 대통령을 배신할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고 했다. 
 
또한 이 전 대표는 "다만 정권 재창출이 문 대통령을 지키는 길이기 때문에 포지티브(Positive·긍정적)한 측면에서 정책을 보강하고 수정하고 재검토할 수 있다. 포지티브 차별화는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가격리가 해제된 15일 서울 종로구 자택을 나서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