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창원에서 3200명 신규채용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 발전 촉진 위해 노력할 것"
입력 : 2021-04-15 13:28:42 수정 : 2021-04-15 13:28:42
김명규 쿠팡 물류정책 전무(가운데), 박명종 창원시 경제일자리국 국장(오른쪽) , 유해종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왼쪽)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촉진을위한 업무협약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팡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경상남도 창원에 일반·신선 통합 스마트 물류센터를 짓기로 한 쿠팡이 내년까지 이 지역에서 3200명을 채용한다.
 
쿠팡은 2025년까지 국내에서 5만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위해 창원에서 3200명 채용 계획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쿠팡은 지난 6일 창원시, 고용노동부 창원지청과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지역주민을 우선적으로 채용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 촉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쿠팡의 이번 신규 고용 발표는 창원시를 포함한 경남지역 3개의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3000억원 이상의 투자에 대한 후속 조치다. 쿠팡은 진해 물류센터 오픈을 앞두고 다음 달 초 약 100명의 지역주민을 채용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시작했으며, 내년까지 창원에서 3200명에 대한 채용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쿠팡은 현재까지 전국 30개 이상 도시에 100개가 넘는 물류센터를 건립했다. 이를 통해 작년 한 해 동안 쿠팡은 2만 5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직접 창출했으며, 총 1조원 규모의 신규 지역 7곳에 물류센터 건립에 대한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김명규 쿠팡 물류정책 전무는 “지난주 신규 물류센터 건립에 대한 MOU 발표 직후 창원시 주민들에게 채용 소식을 전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지역주민 우선 채용을 진행함으로써 동시에 고객 서비스 개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