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경남에 3000억원 투자…물류센터 3곳 설립
창원 2곳·김해 1곳…400여개 직접 고용 일자리 창출
입력 : 2021-04-06 16:20:21 수정 : 2021-04-06 16:20:21
경남권 물류센터 설립 투자협약 체결 모습. 사진/쿠팡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쿠팡이 경상남도에도 물류센터 3곳을 신규 설립한다고 6일 밝혔다. 전라북도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 건립을 발표한 지 불과 10여일 만에 진행된 추가 투자다. 
 
쿠팡은 경상남도, 창원시, 김해시, 부산진해자유경제구역과 MOU를 체결하고, 창원 물류센터 2곳 및 김해 물류센터 1곳에 3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경상남도 지역에 4000여개 직접고용 일자리를 창출하고, 총면적 18만㎡ 이상의 경상남도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건립하게 될 예정이다.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쿠팡을 경상남도로 맞이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는 경상남도에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 및 농어민에게도 더 많은 고객을 만나기 위한 새롭고 강력한 판로를 제공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쿠팡 경남권 물류센터’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협약식 이후에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가 직접 연사로 나서 경상남도 내 창업기업인 30여명을 대상으로 창업자 성공을 위한 조언 및 브레인스토밍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쿠팡은 코로나19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지방도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주민을 우선 채용하고, 지역 내 성별과 연령대별 고용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한다. 아울러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전기차 등 다양한 친환경 시스템 도입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는 “지역 경제에 투자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순위 였다”며, “창원시, 김해시 사례와 같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집중함으로써 쿠팡이 한국 경제 발전에 앞장서고, 동시에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쿠팡은 작년 한 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 중 하나"라면서 "어려운 시기지만 지금껏 해온 이러한 노력들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