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에도 5G 심는다…과기정통부·이통3사, 농어촌 공동망 구축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 발표
기지국은 공동 이용, 코어망은 별도 유지 방식 채택
하반기부터 시범 적용…2024년 상반기까지 상용화 완료
입력 : 2021-04-15 11:00:00 수정 : 2021-04-15 12:53:33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통3사(SK텔레콤(017670)·KT(030200)·LG유플러스(032640))가 인구 밀도가 낮은 농·어촌 지역까지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동망을 구축한다. 오는 2024년 상반기까지 상용화를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각 사가 개별적으로 5G 기지국을 세우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데, 그동안 농어촌 주민들이 통신 서비스에서 소외될 것을 우려해 마련한 대책이다.
 
(왼쪽부터) 안정상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조승래 국회의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이원욱 국회의원, 정필모 국회의원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통신사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는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읍·면 등 농어촌 지역에 5G 서비스를 조기에 제공하기 위한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을 발표했다. 전 국민의 5G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도-농간 5G 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해 농어촌 지역 망 공동이용에 협력하는 것이 골자다. 이통3사는 이와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무선통신시설 공동이용은 한 회사가 구축한 5G 기지국을 다른 회사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타사 망으로 자사 고객에게도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빠르게 5G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다. 5G 공동이용망 지역에는 이통3사 고객뿐만 아니라 해외입국자나 알뜰폰 가입자도 공동이용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5G 공동이용 서비스 대상 지역은 인구 밀도와 데이터 트래픽 등을 고려해 131개 시·군 소재의 읍·면을 대상으로 정했다. 해당 지역에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약 15%가 거주하고 있으며, 1㎢당 인구가 약 92명으로 인구밀도가 낮다. 이통3사가 각자 기지국을 구축하는 지역은 1㎢당 인구가 약 3490명 수준이다. 
 
5G 공동이용 서비스는 오는 하반기 중반부터 시범 상용에 들어간다. 이후 시범 결과를 분석·평가해 오는 2024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상용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통 3사는 코어망을 별도로 유지하면서 기지국만 공유하는 MOCN(Multi Operator Core Network) 방식을 채택했다. 이통3사는 5G 서비스 기반은 빠르게 닦으면서 각자 차별화된 서비스는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다. 아울러 이통3사는 핫라인과 공동망 관리시스템으로 고장·장애 문제에 대응하고 품질 관리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농어촌 5G 공동이용은 국내 통신3사간 바람직한 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며 "도-농 간 5G 격차를 조기에 해소하고 디지털 포용 사회의 초석을 놓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