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세대별 배송 중단…입주자대표회의 대화 나서라"
강동구 A 아파트 택배 접수 중단 등 대책 마련 촉구
입력 : 2021-04-14 16:10:38 수정 : 2021-04-14 16:10:38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택배차량 지상도로 출입을 금지한 서울 강동구 대단지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들이 "세대별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4일 강동구 A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물품을 아파트 단지 앞까지만 배송하고 찾아오시는 입주민 고객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A아파트는 이달 1일부터 택배차량의 단지 내 지상도로 이용을 막고 손수레로 각 세대까지 배송하거나 제한 높이 2.3m인 지하주차장에 출입할 수 있는 저상 차량을 이용하도록 했다.
 
택배노조는 "지난 8일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대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13일까지 아무런 공식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사실상 대화를 거부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배송 중단을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입주자대표회의는 택배차량 출입 제한 이전 1년의 유예기간을 줬지만, 그 유예 결정을 누구와 협의해 내렸는지가 핵심"이라며 "지금 갈등은 택배노동자들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통보했기에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택배차량 제한은 노동자에게 더 힘든 노동과 비용을 강요하는 내용이라는 점 또 한 문제"라면서 "입주자대표회의는 지금이라도 책임을 지고 대화에 나서라"고 말했다.
 
택배노조는 택배사를 향해서도 "A아파트의 택배 접수를 중단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는 등 책임을 지는 자세로 나서라"며 "정부 역시 중재를 위한 노력을 즉각 벌여야 한다"고 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린 후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실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