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 '건방지다' 발언에 "정확한 표현 아닐 듯"
최고위원회의서 '야권 대통합, 승리' 재차 강조
입력 : 2021-04-12 13:13:59 수정 : 2021-04-12 14:06:4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언급한 데 대해 "정확한 표현은 그게 아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야권 혁신과 대통합,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부인하는 사람이 있을 수가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선거 승리를 위해 많이 노력했다는 건 많은 분들이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안 대표를 공개 비판했다. 안 대표가 오세훈 후보의 서울시장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언급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가 '야권의 승리'라고 했는데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느냐"며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고, 안 대표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이 '야권의 승리가 아닌 국민의힘의 승리'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야권의 승리"라고 재차 강조했다.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은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기조에 맞는 내용을 채워야 한다"면서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교체의 길은 어렵지 않다. 야권이 여당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고민하고, 야권답게 행동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승리는 야권이 잘해서라기보다는 여당의 실정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에 힘입은 바가 컸다"며 "우리가 잘해서 이겼다는 교만에 빠지는 순간, 야권의 혁신 동력은 약해지고 정권 교체에 대한 절박함도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