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연세대와 첨단소재 연구 협력
입력 : 2021-04-12 08:56:53 수정 : 2021-04-12 08:56:5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LIG넥스원과 연세대학교가 첨단소재 연구를 위해 손을 잡았다.
 
LIG넥스원은 최근 연세대와 초임계 소재 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로 관심받고 있는 '초임계 소재' 기반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프로그램과 학술교류를 한다. 정보·자료의 교환, 공동 학술대회와 세미나, 인적 교류 등도 추진한다.
 
초임계 소재 기술이 확보되면 레이다, 인공위성과 유도무기 레이돔을 비롯한 첨단 무기체계의 성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게 된다.
 
지난 8일 연세대학교에서 '초임계 소재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협력 MOU'를 체결한 강동석 LIG넥스원 연구개발본부장(오른쪽)과 이우영 연세대학교 초임계 소재 산업기술거점센터 총괄책임자(왼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은 그동안 항공우주, 유도무기, 감시정찰, 통신, 항공전자·전자전 등의 분야에서 기술력을 쌓아왔다.
 
연세대 초임계 소재 산업기술거점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지원을 받아 미래 산업의 원천 핵심기술 개발·축적과 산업계 기술 공급 구축 사업 등을 진행해왔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연세대와의 긴밀한 협력이 첨단 신소재 개발을 위한 국방R&D 역량 확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한편, 감시정찰, 우주항공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군 전력체계의 첨단화·효율화에 기여하는 결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