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보궐선거 관련 고소·고발 99명 접수
조남관 총장 대행 "주요 사건 엄정히 수사" 지시
입력 : 2021-04-08 17:12:29 수정 : 2021-04-08 17:12:2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한 고소·고발로 99명의 사건이 검찰에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찰청은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각종 고소, 고발 사건 등 총 99명이 검찰에 접수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선거 기간 정당 간 고소, 고발 사건이 다수 접수됐고, 흑색선전 사범이 5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대검 부장회의를 열어 선거 사건을 비롯한 주요 사건의 엄정한 수사를 지시했다.
 
이 자리에서 조남관 대행은 "이제 선거가 마무리된 만큼 각급 청에서는 선거 사건을 포함한 주요 사건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오직 법리와 증거에 따라서 엄정하게 처리하고, 경찰과도 긴밀하게 협력하라"고 주문했다.
 
또 "수사 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각종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유념하면서 공직자로서의 처신과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대검은 지난달 15일 일선 청에 재·보궐선거에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는 사건들에 대해서는 가급적 강제수사를 자제하란 지시를 내렸다.
 
지난달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모습.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