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제주 4·3 특별법 개정 성과…후속조치에 만전 기할 것"
4·3 희생자 추념사…"추가 진상조사·수형인 명예회복·합리적 배·보상 기준 마련"
입력 : 2021-04-03 10:30:35 수정 : 2021-04-03 10:30: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 4·3 추념식에서 4·3 특별법 개정을 21대 국회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로 평가하며 "정부는 추가 진상조사는 물론, 수형인 명예회복을 위한 후속 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고, 배상과 보상에 있어서도 공정하고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4·3평화공원 내 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진행된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통해 "오늘, '4·3 특별법'의 개정을 보고드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다행이다. 특별법 개정으로 이제 4·3은 자기 모습을 되찾게 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들이 겪어야 했던 참혹한 죽음과 이중 삼중으로 옭아맨 구속들이 빠짐없이 밝혀질 때, 좋은 나라를 꿈꿨던 제주도의 4·3은 비로소 제대로 된 역사의 자리를 되찾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개정된 특별법은 4·3이라는 역사의 집을 짓는 설계도"라며 "아직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정부는 4·3 영령들과 생존 희생자, 유가족과 국민의 염원을 담아 만든 설계도를 섬세하게 다듬고, 성실하게 이행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4·3 특별법 개정이 이뤄진 데 대해 그동안 힘을 모아준 제주도민을 포함해 각계각층의 인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도 여야 없이 힘을 모았다"며 21대 국회에서 '4·3 특별법' 개정이 이뤄진 것을 높게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특별법 개정으로 1948년과 1949년 당시 군법회의로 수형인이 되었던 이천오백서른 분이 일괄 재심으로 명예를 회복할 길이 열렸다"며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행방불명된 가족을 찾지 못해 애태우는 유가족이 많다"며 "며칠 전 가시리에서 유해를 발굴한 세 분을 포함해 지금까지 유해로 돌아오신 사백여덟 분 중 이백일흔다섯 분은 아직까지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유해 발굴 사업과 함께 유전자 감식을 지원해 반드시 고인들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5월부터 '4·3트라우마센터'가 시범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개소 9개월 만에 만2000여 분이 트라우마센터를 다녀가셨다. 희생자 어르신들과 유가족들께서다시 떠올리기 싫은 그 날의 기억들을 꺼내놓고, 혼자 안고 살아야 했던 응어리를 풀어가신다니 늦게나마 보람 있는 일"이라며 "정부는 관련 법률이 제정되는 대로 국립 트라우마센터로 승격하고, 많은 분들의 아픔이 온전히 치유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에 일흔세 번째 봄이 찾아왔지만, 4·3이 도달해야 할 길은 아직도 멀리 있다"며 "비어있는 비석에 어떤 이름이 새겨질지 모르지만, 밝혀진 진실은 통합으로 나아가는 동력이 되고, 되찾은 명예는 우리를 더 큰 화합과 상생, 평화와 인권으로 이끌 것이라는 점만은 분명하다. 마침내 제주도에 완전한 봄이 올 때까지 우리 모두 서로의 손을 더욱 단단히 잡자"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4월3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추념사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