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19 비수도권 확산세 우려”
정 총리 “우리나라에서도 290여건의 변이바이러스 감염...각별한 대처 필요”
입력 : 2021-04-02 09:21:18 수정 : 2021-04-02 09:21:18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가 수도권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확산 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 회의에서 “하루평균 확진자 수가 오랫동안 300~400명대에서 정체돼 있다가, 이번 주 들어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특히, 수도권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감염이 점차 확산되고 있어 우려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부활절을 낀 이번 주말에는 외출과 이동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성묘에 나서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이다. 여러 가지 위험요인이 누적되어 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이번 주말을 보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근 발생한 여러 집단감염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유증상자의 진단검사가 늦어져 감염이 확산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병원이나 약국을 찾더라도 검사를 받으라는 권고가 없거나, 권고를 받고도 검사를 미루다가 확진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서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서도 290여건의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가 확인됐다”며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사례도 100여건이나 확인되고 있어 각별한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대본에서는 변이바이러스가 여러 지역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지 않도록 근원적인 대책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