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취임식 대신 타운홀미팅…경청 리더십으로 상의 이끈다
1천건 ‘문자 바구니’ 등장 …취임 일성은 “미래·사회·소통”
입력 : 2021-03-29 16:30:17 수정 : 2021-03-29 16:30:1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태원 신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딱딱한 취임식을 ‘비대면 타운홀 미팅’으로 대신했다. 연설보다는 경청에 무게를 두자는 최태원 회장의 의견을 수렴해 이와 같이 진행됐다. 
 
29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이날 최태원 회장은 서울 중구 상의 회관에서 취임식 대신 비대면 타운홀 미팅을 열고 ‘스물 네번째 대한상공회의소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현장에는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정몽윤 서울상의 부회장(현대해상 회장), 이한주 서울상의 부회장(베스핀글로벌 대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기업과 대한상의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3가지 키워드로 미래, 사회, 소통을 꼽았다. 최 회장은 “우리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현실에 직면한 가운데 어떤 방법으로 대응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선, 국가경제적으로 ‘미래 성장기반’에 대한 고민이다. 최 회장은 “산업 전반에 걸쳐 파괴적 혁신의 물결이 밀려오고 있다”며 “제도가 변하고 있어도 그 속도를 쫒아갈수 없어 기업들이 어떻게 행동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다음으로 국가사회적으로 ‘기업의 새로운 역할, 새로운 기업가정신’에 대한 것이다. 그는 “과거에는 제품을 잘 만들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세금을 많이 내는 것이 중요한 가치였다”며 “이제는 환경·사회·거버넌스 같은 사회적 가치도 기업이 같이 반영해야 되며 이 문제를 기업내부화하고 어떻게 배분시킬 것인가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문제해결방식’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지금 우리에겐 과거의 많은 숙제들(양극화, 저출산 등)이 코로나19 때문에 더 깊어질 수 있고 새로운 숙제들도 쌓이고 있다”며 “해결방법론을 몰라서 못하는 것이 아닌 이해관계자간 입장이 달라서, 소통이 부족해서, 함께 협업하지 못해서 사회적으로 풀지 못하고 끌고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관에는 10미터 스크린이 설치됐다. 일반 국민부터 소상공인, 스타트업, 중소기업, 중견기업, 대기업, 전국상의, 시민단체, 국무조정실, 산업부, 과기부 등 50여명의 이해관계자들이 랜선 미팅에 참석했다.
 
대한상의 측은 “최태원 신임 회장의 의견을 받아 취임식을 타운 홀 미팅으로 대신했다”며 “새로운 대한상의가 기업의 의견만 구하지 않고, 기업의 역할에 대한 각 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첫 듣는 타운 홀 미팅을 열었다”고 전했다.
 
최태원(가운데) 대한상의 회장 및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행사는 ‘새로운 도약, 대한민국 경제 24시’라는 10분 영상으로 시작됐다. 24대 대한상의에 바라는 24명의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24시간 동안 담았다.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한국경제도 언제나 봄날이면 좋겠네요(전북 남원 국수집 사장)”, “일하는 엄마들의 지원군이 되어달라(그로잉맘 대표)”, “스펙 없애고, 역량 만으로 채용하는 시스템 만들어 주세요(취업준비생)” 등 경제계에 대한 다양한 바람을 담아냈다.
 
문자 바구니(Message Basket)도 등장했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이해 관계자들은 ‘기업의 역할, 대한상의의 역할’에 대해 1000건의 문자를 보내 왔고, 상의는 소셜미디어(트위트, 블로그, 댓글)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을 같이해 11인치 태블릿에 담아 참석자들에게 전달했다.
 
문자 바구니를 열어보면, 주제별로는 소통·상생이 가장 많은 가운데, 이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제도혁신 순으로 많았다. 소통·상생과 관련해서는 대기업부터 골목상권까지 ‘경청의 리더십’을 발휘해달라는 의견이 있었다. ESG분야에서는 기업이 이윤추구 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에 노력해달라는 당부가 있었다. 제도혁신 분야에서는 낡은 법제도를 개선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달라는 주문이다.
 
경제주체별로는 국민은 ‘소통과 상생’을 강조하며 19만 회원사를 위한 균형감 있는 대변인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기업이 윤리경영, 사회공헌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를 기대했다. 정부·국회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응할 수 있는 산업미래 기반 조성을 주문했다. 기업은 일률적 규제 보다는 ‘자율규범’을 통한 시장질서 확립을 바랬고, 노동계와 시민단체는 ESG경영과 함께 인권, 성평등 등 사회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학계도 ESG 로드맵을 만들어 ESG경영을 확산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