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조성욱 공정위원장 30억대 재산 신고
2021년도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공정위
조성욱 위원장 30억910만원 신고
김재신 부위원장 9억5118만원 신고
신봉삼 사무처장 14억5457만원 신고
입력 : 2021-03-25 00:00:00 수정 : 2021-03-25 00: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30억대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 29억대보다 3661만원 가량이 늘어난 수준이다. 김재신 공정거래부위원장은 9억5118만원을, 신봉삼 공정위 사무처장은 14억5457만6000원을 신고했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조성욱 위원장의 총 재산은 30억910만7000원이다. 조 위원장은 지난해 본인과 어머니의 재산으로 총 29억7248만9000원을 신고한 바 있다.
 
부동산은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동 롯데캐슬(172.66㎡) 분양권 6억900만원과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 관악드림타운아파트(84.96㎡) 전세권 3억원, 서울특별시 송파구 문정동 송파 푸르지오시티 상가 2억2561만2000원,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두산벤처다임 1억2859만1000원 등이 있다.
 
나머지 대부분은 본인과 어머니의 예금이었다.
 
24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도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신고한 재산은 30억910만7000원이다. 사진/뉴시스
 
김재신 공정거래부위원장은 9억5118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재산은 8억8061만5000원이었다.
 
김재신 부위원장은 본인 명의의 세종특별자치시 새롬동 새뜸마을4단지 아파트 3억800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장동 아파트 전세권 3억원, 어머니 명의의 서울특별시 광진구 구의동 아파트 5억1700만원을 관보에 게재했다.
 
신봉삼 공정위 사무처장은 14억5457만6000원을 신고했다. 신봉삼 사무처장은 본인 소유의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2가 아스테리움 용산 3억원, 배우자 소유의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오피스텔 전세권 5억원,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아파트 전세권 2억원, 어머니 명의의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동 아파트 전세권 1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