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노원점, 10년 간 새단장 끝내고 26일 오픈
전체 브랜드 중 25%에 변화 줘…리빙 전문관·키덜트 존 등 설치
입력 : 2021-03-23 08:58:52 수정 : 2021-03-23 08:58:52
롯데백화점 노원점 리빙전문관.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롯데백화점 노원점이 동북상권 공략을 위해 3개월간의 층별 리뉴얼을 마무리하고 오는 26일 새롭게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MD개편은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와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신규 콘텐츠 도입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백화점 전 층에 걸쳐 10년 만에 진행된 대대적인 리뉴얼을 통해 식품을 제외한 550여개 전체 브랜드 중 약 25%에 변화를 줬다.
 
먼저 전체 이용 고객의 30% 이상이 출입하는 1층 후문에 식음료(F&B) 매장을 배치했다. 또, 강북 최대의 가드닝 카페도 함께 들어섰다.
 
7층은 리빙전문관으로 꾸며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새로운 영감을 주는 인테리어 공간을 만들고, 수입 가구 브랜드를 유치하는 데 집중했다. 디자인 가구 전문 기업인 퍼시스 그룹의 '홈퍼니싱 스튜디오'를 백화점 최초로 입점 시켜 '재택 근무용 거실'과 '아빠의 서재' 등 총 5가지 컨셉의 쇼룸을 선보인다.
 
어른들의 놀이터 '키덜트존(Kidult Zone)'을 확대했다. 게이밍 전문샵, 건담 메가삽, 미니카 전문 매장 등이 들어서 있다. 
 
이종성 롯데백화점 노원점 점장은 “ 고객들에게 기존과는 확연하게 다른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고자 기존의 쇼핑 공간을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큐레이션 했다"고 설명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