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2주년 맞은 임준택 수협회장 "일본 오염수 문제 강력 대응할 것"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강행에 경고
"방사능 물질…수산업계 궤멸 피할 수 없다"
ICA 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 대응
옛 노량진시장, 혁신적 공간 탈바꿈
입력 : 2021-03-22 20:08:27 수정 : 2021-03-22 20:08:27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오염수 문제는 일본이 독단적으로 정해서도 안 되고 국제사회의 충분한 과학적 검증을 거쳐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해 강력 대응할 예정이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은 22일 비대면 질의응답 자료를 통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강행에 대한 강력 대응을 이 같이 밝혔다.
 
임준택 회장은 “일본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사고로 발생된 오염수의 저장용량 한계(137만톤) 도달이 임박해 해상방출을 계획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임 회장은 “계획이 알려진 직후 일본 내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 및 국내외 방출반대 여론에 직면해 결정을 유보했다”며 “이후 일본대사관 측에서도 자국 원전 오염수 처리 계획에 대한 양해를 구하기 위해 수협중앙회를 방문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은 22일 비대면 질의응답 자료를 통해 “오염수 문제는 일본이 독단적으로 정해서도 안 되고 국제사회의 충분한 과학적 검증을 거쳐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해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 모습. 사진/공동취재
 
그는 “오염수 문제는 일본이 독단적으로 정해서도 안 되고 국제사회의 충분한 과학적 검증을 거쳐야 하는 것이 우선돼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한국 수산업을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원전오염수 해양방출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양방출 강행시 정부 등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ICA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해 강력히 일본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해양이 방사능에 오염된다면 일본연안뿐만 아니라 한국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지사”라고 말했다.
 
임준택 회장은 “방사능 물질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가 아니더라도 수산물 소비급감 등으로 수산업계의 궤멸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옛 노량진수산물도매시장 부지와 관련해서는 “한강과 인접하고 동시에 철도교통망과 바로 연결되는 등의 입지적 강점을 적극 활용해 혁신적 공간으로 만들어봐야겠다는 구상을 가지고 있다”며 “개발계획이 나오면 후회 없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 부지인 만큼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나오기까지 여러 과정을 거쳐야하기 때문에 계획이 구체화되는 기간 동안 유휴 부지를 동작구 시민들에게 개방해 주민과 수협간의 건강과 화합의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취임 2주년을 맞은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은 22일 비대면 질의응답 자료를 통해 “오염수 문제는 일본이 독단적으로 정해서도 안 되고 국제사회의 충분한 과학적 검증을 거쳐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수산위원회 회원국과 모두 연계해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 모습. 사진/수협중앙회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