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싱크젠 연구소장에 박하영 전 서울대 교수 선임
외부 전문가 영입으로 신사업 및 데이터 전문성 강화
입력 : 2021-03-11 15:52:37 수정 : 2021-03-11 15:52:37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마크로젠(038290)은 신사업 확대와 통합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싱크젠(SyncGenes) 연구소'를 신설하고 박하영 전 서울대 교수를 연구소장으로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박하영 교수는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및 의료경영대학원 교수를 거쳐 2007년부터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산업공학과 협동과정 기술경영경제정책 전공 교수로 14년간 재직했다. 또 보건복지부 의료정보정책자문위원회와 4차산업혁명위원회 디지털헬스케어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정부 및 연구소 바이오헬스 정책 자문과 과제를 수행한 바 있다.
 
마크로젠은 박하영 교수의 바이오헬스 분야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속 추진중인 유전체 분석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한편, 소비자 중심 사업(B2C) 전략을 한층 강화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와 함께 신사업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기존 마크로젠의 주요 고객은 연구자 시장이었지만, 환자 및 소비자 대상 유전자 검사와 장내미생물(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서비스 등 소비자 접점 사업을 확충하고 있고, 진단키트 및 신약개발을 통한 해외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라며 "싱크젠 연구소를 통해 마크로젠을 비롯한 국내 유전체 분석 기업이 함께 국내 소비자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