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쌓이는 이재용…삼성, 늘어나는 경영리스크에 '고심'
불법합병 공판 시작 앞두고 프로포폴 추가 의혹…삼성, 강하게 반박
이 부회장 부재로 이미 비상경영체제…연이은 사법리스크에 부담 가중
입력 : 2021-03-11 14:30:21 수정 : 2021-03-11 14:30:21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로 수감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눈앞에 잇따라 사법 악재가 쌓이고 있다. 총수를 잃은 삼성은 오히려 불어나는 경영리스크에 고심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계 수사 대상에 올랐다. 지난해 서울의 A성형외과에서 '우유 주사'라 불리는 향정신성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 때문이다. 경찰은 지난달 이 부회장이 수감 중인 서울구치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 부회장의 모발을 채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비슷한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1월 이 부회장이 서울의 B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공익제보를 받아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삼성은 11일 변호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연이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확인되지 않은 사안으로 인해 이 부회장이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강하게 읍소했다. 삼성은 "의료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처치 외에 불법 투약이 전혀 없었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확인드린다"며 "지금까지의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투약 혐의가 확인된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불법투약을 한 바 없다는 사실은 해당 병원장 등의 일관된 진술로 입증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삼성은 지난해 B성형외과 의혹에 대해 "불법 투약은 전혀 없었다"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한 상황이다. 검찰 수사심의위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 등의 수사 과정을 심의하고 적법성을 평가하는 제도로 수사 계속 여부와 기소 여부 등을 검찰에 권고한다. 서울중앙지검 검찰시민위원회는 11일 부의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부회장 측이 신청한 수사심의위 개최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공모' 혐의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된 지난 1월18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사진/뉴시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재판장 박정제) 심리로 삼성물산·제일모직 불법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혐의 공판이 재개한 가운데 프로포폴 의혹까지 이어지면서 삼성과 이 부회장에게 부담이 가중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법조 이슈는 총수 구속 등 회사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업 전체가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다. 이미 총수 부재로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 삼성으로서는 앞으로 법원 재판은 물론 경찰 수사까지 대비해야 할 상황을 맞았다. 
 
현재 삼성의 경영 현안은 산적한 상황이다. 투자 결정 등 직접적인 경영 활동은 제외하더라도 당장 다음 달까지 고 이건희 회장 재산에 대한 상속세를 신고·납부해야 하고 지난달 법무부로부터 취업제한 대상자로 통보받은 것에 대한 해결책도 마련해야 한다.
 
재계는 여전히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경영리스크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미 이 부회장 부재로 인해 삼성의 투자 위축 등을 염려하는 상황에서 추가 사법 악재는 기업에 부담만 가중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미 검찰이 2년에 걸쳐 삼성물산·제일모직 불법 합병 의혹 관련해 수사한 데 이어 경찰 수사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더구나 이제 막 합병 공판이 시작하는 상황에서 악재가 거듭되고 있어 정상 경영이 사실상 불가능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