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 기술성 평가 통과
면역증강제 플랫폼 기술 보유…연내 코스닥 상장 추진 박차
입력 : 2021-03-11 10:36:51 수정 : 2021-03-11 10:36:5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차바이오텍(085660) 계열사 차백신연구소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에 필요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연내 코스닥 상장 절차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차백신연구소는 지난 1월25일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 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6주에 걸쳐 기술 완성도와 인력 수준, 성장 잠재력 등을 평가받았다. 그 결과 한국생명공학원으로부터는 A등급을, 나이스평가정보로부터는 BBB등급을 각각 획득해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
 
기술특례 상장 제도는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한 기업에 상장을 위한 수익성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상장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도입됐다.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기술평가기관 2곳에서 BBB 등급 이상, 그 중 한 곳 이상에서는 A등급을 획득해야 한다. 기술성 평가를 통과한 기업은 상장 예비심사 과정에서 경영성, 이익조건 기준을 면제받는다.
 
이번 기술성 평가 통과로 차백신연구소는 기술력과 시장 성장 가치를 입증했다. 특히 자체 보유한 면역증강기술 및 관련 특허의 경쟁력과 프리미엄백신, 치료백신, 항암백신 등 혁신적인 백신을 개발 중이라는 차별성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기술성 평가를 받은 후에는 6개월 내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해야 한다. 차백신연구소는 주관사인 삼성증권과 일정을 조율해 최대한 이른 시일에 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상장 예비심사 절차를 최대한 빠르게 마무리한 뒤 연내에 코스닥 상장을 완료할 계획이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코스닥 상장까지 신속하게 추진, 핵심 파이프라인의 임상 및 상업화에 속도를 내고 혁신 신약 연구개발 투자를 전략적으로 확대하겠다"라며 "면역증강제 플랫폼이라는 특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파이프라인을 다각도로 확장해 기업가치를 높여가겠다"라고 말했다.
 
차바이오텍이 최대주주인 차백신연구소는 면역증강제 플랫폼이라는 특화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차백신연구소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면역증강제 'L-pampo™'는 인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하는데, 항체가를 높여 항체 생성을 활성화하는 체액성 면역반응과 세포에 감염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세포성 면역반응을 동시에 유도할 수 있다. 체액성 면역기능이 대부분인 다른 면역증강제에 비해 효과가 월등히 높다. 이러한 우수성을 바탕으로 최근 신약개발 바이오기업인 애스톤사이언스와 2031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도 체결했다.
 
이를 활용해 차백신연구소는 주력 파이프라인인 만성 B형간염 치료백신 'CVI-HBV-002'의 임상 2b상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B형간염 예방백신, 대상포진·노로바이러스·코로나 백신 등 차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다양한 암에 대한 암 치료 백신 및 면역치료제도 개발 중이다.
 
한편, 차백신연구소는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내 투자기관으로부터 최근 2년간 총 370억원 규모의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지난해 12월 Pre-IPO를 통해 인터베스트와 하일랜드PEF로부터 230억원의 자금을 유치했다. 이에 앞서 2019년 3월에는 스틱벤처스, LSK인베스트먼트, 현대투자파트너스 등 벤처캐피털 7곳으로부터 총 143억원을 조달한 상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2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차바이오텍(85660)14,15015,150(7.07%)
피씨엘(241820)14,65045,950(213.65%)
휴센텍(215090)1,5054,230(181.06%)
나무기술(242040)1,6603,985(140.06%)
티에스아이(277880)9,32022,300(139.27%)

  • 정기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