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물가, OECD 평균 2배 '웃돌아'…고물가 '비상'
OECD 4위…터키·칠레·아이슬란드 다음
2월 상승률은 9.7%, 9년 6개월 만에 최고치
"공급 요인 큰만큼 인플레이션 우려 상황 아냐"
입력 : 2021-03-08 11:29:59 수정 : 2021-03-08 14:43:54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와 명절, 한파 등의 여파로 농축수산물 물가가 급등하면서 한국의 밥상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전체평균 보다도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8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와 명절, 한파 등의 여파로 농축수산물 물가가 급등하면서 한국의 밥상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8일 OECD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한국의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식품) 물가는 1년 전보다 6.5% 상승했다. 이는 OECD 전체 평균(3.1%)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며, 37개 회원국 중 터키(18.1%), 칠레(7.8%), 아이슬란드(6.7%)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수치다.
 
전년동월대비 한국 식품물가 상승률은 작년 하반기부터 오름폭이 확대됐다. 식품물가는 작년 8월(6.6%), 9월(8.3%), 10월(8.2%), 11월(6.9%), 12월(6.2%), 올 1월(6.5%)까지 줄곧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지난달 식품물가는 더 치솟았다. 2월 식품물가 상승률은 9.7%로, 2011년 8월(11.2%) 이후 9년6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실제 2월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1% 오르며 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품목별로 파 가격은 227.5% 급등해 1994년 5월(291.4%) 이후 26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달걀 가격도 41.7% 올랐다.
 
물가는 지속해서 상승할 전망이다. 국제유가 상승, 코로나19 방역 안정에 따른 수요 확대로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통계청 관계자는 "기본적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 때문에 기대가 꺾이고 있지만, 국내 경제가 회복할 것이라는 시각이 일반적"이라며 "수요 증대가 있을 것이고, 이는 수요 측면의 상승 압력으로 나타날 것이며 전반적으로는 상방요인이 우세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유가 등 원자재 값이 뛰면서 비용상승 인플레이션이 시작된 가운데 백신 보급과 함께 소비회복에 따른 수요견인 인플레이션이 겹쳤지만 당장 우리나라에 인플레인션이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물가상승률이 높아져도 한국은행의 물가 관리목표 2%에도 못 미칠 뿐 아니라, 최근 물가 상승이 본격적인 수요 회복보다는 공급 요인이 크기 때문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공급과 수요 측면에서 물가 상승 요인이 있어 상승세가 이어질 것 같다는 예측은 가능하나 인플레이션을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고 내다봤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