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LH 투기의혹 차단…당 소속 의원·가족·보좌진까지 전수조사
청와대 이어 민주당도 선조치…"강도 높은 점검 있을 것"
입력 : 2021-03-05 20:14:10 수정 : 2021-03-05 20:14:1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들과 가족의 토지거래내역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정부 조사대상에서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조사가 빠졌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후속 조치를 마련한 것이다.
 
5일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께서 청와대 비서진과 직원, 그리고 직계존비속을 포함한 가족들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여부를 조사하라고 지시하셨다"며 "저는 민주당의 모든 국회의원과 보좌진, 지방자치단체장과 의원들 및 가족의 3기 신도시 토지 거래 내역을 정밀조사하도록 당 윤리감찰단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 금전적 이득을 취하는 행위는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이며 국민배신"이라며 "그것을 당은 결코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낙연 대표가 윤리감찰단에 긴급 지시를 내려서 우리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며 "강도 높은 점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이 국정조사를 제한한 것에는 "원내대표 중심으로 의논할 수 있다"며 "투기 의혹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해선 어떠한 의정활동도 마다하지 않고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당내에서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정부 조사 결과를 지켜본 이후 결정해도 늦지않다는 판단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