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의 정치권 요동…여 "정치검찰"vs야 "브레이크 사라져"
민주, 사퇴 하루 전 대구 방문 "대선 행보"…야권 내부서 러브콜vs부적절 엇갈려
입력 : 2021-03-04 16:48:55 수정 : 2021-03-04 16:48:5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정치권도 크게 요동치고 있다. 여권은 '정치검찰'이라는 비판을 내놓으며 평가 절하했고, 야권은 윤 총장에게 러브콜을 보내면서도 '잘못된 선택'이라는 내부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4일 허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검찰 스스로의 개혁 주체가 돼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던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얻은 것은 정치검찰의 오명이요, 잃은 것은 국민의 검찰이라는 가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은 오로지 검찰이라는 권력기관에 충성하며 이를 공정과 정의로 포장해 왔다"며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이고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는 윤석열 죽이기로 포장하며 정치검찰의 능력을 보여 왔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윤 총장이 사퇴 하루 전 대구를 방문했던 점을 꼬집으며 사실상 대선 주자로 정치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판단을 내리고 있다. 허 대변인은 "그런 수순이 아닐까 판단이 된다. 본인이 대선에 안 나간다는 얘기를 입 밖에 한 번도 낸 적이 없지 않냐"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며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야권은 윤 총장의 사퇴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을 견제할 최후의 보루가 사라졌다는 공통된 입장을 내놓으면서도 사퇴 시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에서 "사욕과 안위가 먼저인 정권의 공격에 맞서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우리 윤 총장'님이 사퇴하면 정권의 폭주를 막을 마지막 브레이크가 없어지는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가 무너진 것을 확인한 참담한 날"이라며 "정권의 핵심과 그 하수인들은 당장은 희희낙락 할지 몰라도 이제 앞으로 오늘 윤 총장이 내려놓은 결과의 무게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야권의 공식 입장은 여당 견제가 사라졌다는 아쉬움을 토로한 것이지만 향후 행보 면에서 이견이 갈린다. 우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게 조심스럽게 러브콜을 보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필요하다면 윤 총장과 힘을 합쳐서 대한민국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윤 총장은 최선을 다하셨고 앞으로도 굽힘 없이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해주기를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반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윤석열 총장이 지금 사표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고 역할을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