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무상급식 투표 약점"vs 오세훈 "시민들이 재신임"
1대1 맞수 토론 과거 주민 투표 쟁점…세종 이전도 격돌
입력 : 2021-02-19 16:59:12 수정 : 2021-02-19 16:59:1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오신환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대1 '맞수 토론'에서 과거 무상급식 주민투표 문제를 놓고 설전을 펼쳤다. 오 전 의원은 주민 투표 문제에 대해 오 전 시장을 거세게 압박했다.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서 오 전 의원은 "결국 (오 전 시장이) 스스로 사퇴한 부분에 대해서 분명히 단일화 과정에서, 당내 경선 과정에서, 본선에서도 그 문제와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시민들에게 미래 이야기를 해도 시간이 있을까 말까 하는 귀한 상황에서 다시 무상급식을 꺼내는 것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논쟁을 지금 시대에 다시 해야 한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 대 과거의 싸움이 될 거라고 말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오 전 시장이 시장직을 사퇴하고 지금의 상황에 책임이 있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분명히, 특히 단일화 과정에서 민주당이 공격할 수 있는 큰 무기"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이같은 지적에 "당시 우파 시민의 절체절명 과제였다. 잘못된 복지를 시작하면 나라가 어려워진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그것을 지키는 게 책임이고 의무였다. 그것을 지키기 위해서 노력하는 과정에 오세훈이 대권을 가려고 한다는 오해가 생겼다. 그래서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그는 "오히려 훈장이라고 생각한다"며 "1차 예선후보 뽑을 때 가장 많은 시민들이 왜 저를 선택했을까. 그때 제가 옳았다는 재신임이기도 하고 그 책임을 지고 다시 서울시를 그 반열에 올려놓으라는 채찍질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국회의사당 세종시 이전 문제에 대해서도 격돌했다. 오 전 시장이 "국민적 여망에 따라 옮겨 갈 수 있다. 공론화 과정을 거치겠다"며 찬성 입장을 밝히자 오 전 의원은 "또 주민투표라도 하겠다는 거냐"며 거듭 과거 무상급식 문제를 언급하고 나섰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신환(왼쪽), 오세훈 예비후보가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