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박원순 인생 전체가 롤모델 아냐…혁신 정책 대한 것"
라디오 인터뷰서 피해자에 "유가족 위로 자체에 상처받지 않길"
입력 : 2021-02-15 09:46:22 수정 : 2021-02-15 09:46:2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고 박원순 전 시장 계승 발언과 관련해 "박 전 시장이 했던 몇 가지 혁신적인 정책들, 이런 것들은 내가 배워야 되겠다는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해명했다.
 
15일 우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분의 인생 전체가 내 롤모델이다, 이렇게 돼 있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가 말씀드린 것은 혁신의 롤모델"이라며 "전체의 롤모델이 아니라 '내 혁신의 롤모델'이라 했기 때문에 적어도 혁신가로 살았던 만큼은 내가 본받겠다, 적어도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시민단체를 만들어서 시민운동 혁신들을 했던 것들, 이런 것을 주로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와 관련해서는 "피해자가 당했던 많은 상처와 아픔에 대해서는 공감을 갖고 있고, 서울시에서 정말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재발대책을 만들고 또 피해자가 정상적으로 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은 정말 최선을 다해서 하겠다"며 "그래서 유가족을 위로한 것 그 자체를 가지고 너무 상처받지 않으시기 바란다"고 했다.
 
최근 박영선 민주당 경선후보의 공약을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그 취지를 보면 여의도의 도로를 지하를 파서 그 위에 정원을 만들겠다, 이렇게 돼 있지 않는가"라며 "코로나19 이후에 우리 서울이 굉장히 서민들의 삶이 팍팍해지고 절실하게 어려운 분들이 많은데 국민세금으로 지하를 파서 위에다가 수직정원을 만들어서 거기에서 시민들이 채소도 따먹고 하겠다는 공약이 왠지 절실한 서민공약 같지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사회적 약자를 돕고 또 서민들의 팍팍한 현실을 돕는 것이 민주당다운 정책"이라며 "중상류층들이 시간을 내서 낮에 와서 농사도 짓고 커피 한 잔 마시다가 채소도 따가는 공약이 지금 서울의 이 팍팍한 삶에 고통 받는 청년들, 또 반지하에 사는 서민들, 이런 어려운 분들, 또 지금 하루하루 임대료 못 내는 그 자영업자 이런 분들을 위한 공약은 아니지 않는가"라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