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성추행 의혹에 "가짜뉴스, 법적 책임 물을 것"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 유튜브 통해 진 의원 성추행 의혹 제기
입력 : 2021-02-08 18:28:34 수정 : 2021-02-08 18:28: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제기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전혀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태우TV가 저의 신상과 관련해 인용, 주장하는 바는 전혀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라며 "즉각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가짜뉴스의 최초 발신자는 물론 이를 전파하는 모든 이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김태우TV'를 통해 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진 의원이 지난 2016년 7월 강서을 지역위원장 시절 당원들과 단합행사를 진행한 자리에서 피해여성을 강제로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에 따르면 피해여성은 자신에게 직접 이 사실을 제보했고, 이날 오전 변호인을 통해 대검찰청에 진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