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10만대 연료 책임진다" …효성, 울산에 액화수소 공장 건립
입력 : 2021-02-05 09:47:28 수정 : 2021-02-05 09:47:2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효성그룹이 독일 린데그룹과 함께 단일 규모로는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을 울산에 건설한다. 완공 후 이 공장에서는 연간 10만대 수소차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효성중공업은 린데그룹과 액화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합작법인(JV)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설립하는 합작법인은 액화수소 판매법인인 효성하이드로젠㈜과 생산법인인 린데하이드로젠㈜ 등 2개다.
 
합작법인 계약은 효성중공업과 린데그룹이 지난해 4월 액화수소 생산, 운송, 충전시설 설치 등을 포함하는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린데하이드로젠㈜은 2023년 초까지 효성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공장 부지에 연 1만3000톤(t)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건설한다. 이르면 이달 초 착공에 돌입할 계획이다.
 
효성하이드로젠㈜은 액화수소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전국 120여곳에 수소충전이 가능한 충전인프라를 구축, 생산된 제품을 차질없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효성은 이번 액화수소 공장 건립으로 연 13만톤의 배기가스를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액화 수소는 기체 수소에 비해 부피가 1/800 수준으로, 저장과 운송이 용이하다. 특히 충전 시 승용차 1대에 소요되는 충전시간이 3분으로 기체수소의 12분보다 4배 빠르다. 이 때문에 고용량 수소 연료가 필요한 대형차(25kg) 등 충전 시간도 대폭 줄어들어 수소버스나 트럭 등 대형 수소 자동차 시장도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차량용은 물론 드론, 선박, 지게차 등의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 등 수소 에너지 사용처를 다변화해 수소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수소경제 활성화 핵심인 수소에너지 생산부터 유통, 판매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수소 분야의 선두기업으로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