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P플랜 차질없이 추진, 정상화 기반 마련”
입력 : 2021-02-04 10:30:20 수정 : 2021-02-04 10:30:2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가 P-Plan(Prepackaged Plan, 이하 P플랜) 회생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해 조기에 경영정상화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쌍용차(003620)는 현재 원활한 P플랜 추진을 위해 마힌드라그룹 및 잠재적 투자자와 관련 절차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협력사 납품대금 지급 등 협의를 빠른 시일내로 마무리 짓고 제품개선모델 출시,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판매 물량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쌍용차는 현재 임직원의 급여 일부에 대해 지급유예를 하는 등 납품 대금의 정상적인 지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협력사들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협조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P플랜은 차질 없이 추진해 조기에 경영정상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쌍용차
 
P플랜은 채무자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제223조에 규정된 사전계획안 제출 제도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신규투자 또는 채무변제 가능성이 있을 때 채권자 과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 회생절차개시 전에 사전회생계획안을 작성하고 법원에 제출해 빠른 기업정상화를 촉진하는 절차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ARS 프로그램)를 접수했으며, 법원으로부터 오는 28일까지 보류가 결정된 상태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쌍용차 문제로 협력사와 금융기관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며 “그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해 관련 이해관계자와의 협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