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 "소상공인 업무 보고 첫 번째로"
권 후보자, 여의도 인사청문회준비사무실 첫 출근
"자영업 손실보상제 도입 자체는 찬성"
입력 : 2021-01-22 09:41:01 수정 : 2021-01-22 09:41:0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가장 시급한 업무 사안으로 소상공인 현안을 꼽았다.
 
권 후보자는 22일 서울 여의도 인사청문회준비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다"면서 "오늘 첫 업무 보고에 소상공인 현안을 첫 번째로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전에 말하기엔 이른 부분이 있다"면서 "인사 청문회 때 자세한 소견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에서 논의 중인 자영업자 영업 손실 보상 제도와 관련해선 "제도 도입 자체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떤 수준이나 방식으로 할 지는 논쟁이 많겠지만 도입 자체는 필요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번 권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야당에선 쇄신 없는 인사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권 후보자는 "야당의 비판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런 부분들을 잘 감안해서 신중하고 충실히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권 후보자는 "중기부가 신생 부처이지만 예산도 많이 늘고 위상도 높아졌다"며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현장을 찾아가고 어려움을 공감하는 중기부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운데)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