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신속·유연하게 코로나 추가지원 방안 준비"
SNS 메시지…"코로나 양극화 시대, 문제 해소 위해 노력"
입력 : 2021-01-10 11:38:24 수정 : 2021-01-10 11:38: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민생 실태와 코로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추가 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부터 9조3000억원의 재난피해지원금이 가장 어려운 국민 580만명에게 지급된다.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그러나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서울은 세계 1위의 4차 산업혁명 글로벌 기술 클러스터'라는 유럽특허청(EPO) 발표를 인용하며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지만, 혹독한 위기 속에서도 우리는 희망을 만들어 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65명"이라며 "조심스럽지만 1000명을 넘던 기간에 비하면 진정세"라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그러나 자영업자, 소상공인, 취약노동자 등 서민의 고통이 크다. 지금은 코로나19 양극화 시대"라며 "이 문제를 푸는 일에 우리의 정책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