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하면서 금융불균형 위험 유의"
2021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대출제도의 효율적 운용도 강구
입력 : 2020-12-25 12:00:00 수정 : 2020-12-25 12: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한국은행이 내년 통화정책을 완화기조를 유지하면서 금융불균형 위험에 한층 유의키로 했다.
 
25일 한국은행이 내년 통화정책을 완화기조를 유지하면서 금융불균형 위험에 한층 유의키로 했다. 지난달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사진/뉴시스
 
25일 한은은 '2021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을 통해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완화적 금융여건 하에서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 민간신용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에 한층 유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대출제도의 효율적 운용을 통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의 실효성을 제고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여건변화를 고려해 신성장 부문 등에 대한 지원 강화 방안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또 통화정책 운영여건 변화, 고용안정 관련 중앙은행의 역할 확대 요구 등에 대응해 통화정책 운영체계를 재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외환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필요시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고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왑 확충 노력을 지속키로 했다. 또 통화안정증권 등 유동성 조절수단의 개선방안을 마련해 공개시장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 지급결제 부문의 혁신에 대한 연구와 대응을 강화하는 가운데, 빠르게 변화하는 지급결제 환경 하에서 한은의 지급결제 관련 역할과 책임을 보다 명확히 정립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정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