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쿠전자, 1·2인 가구 겨냥 '소담 밥솥' 출시
최대 취사 용량 1인분
언제든 갓 지은 밥 즐길 수 있어
계란 찜 메뉴도 탑재
입력 : 2020-12-10 09:53:43 수정 : 2020-12-10 09:53:4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쿠쿠전자가 1~2인 가구를 겨냥한 초소형 ‘소담 밥솥’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싱글족과 신혼부부에 최적화된 초소형 밥솥으로 최대 취사 용량이 단 1인분인 점이 특징이다. 끼니 때마다 필요한 양 만큼의 밥이 빠르게 취사 돼 혼자서 많은 양의 밥을 짓는 부담이 줄고 언제든지 갓 지어 따뜻하고 건강한 집밥을 먹을 수 있다. 
 
내솥에는 1인분에 맞춰 쌀과 물 높이 조절 눈금이 표시돼 누구나 쉽게 취사가 가능하며, 1인분이지만 즉석밥 용량 대비 넉넉한 밥 한 공기를 만들 수 있다.
 
취사 외 혼밥족에게 꼭 필요한 두 가지 메뉴로 실용성도 높였다. 보온 메뉴로 최대 12시간까지 밥을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고 계란찜 메뉴도 탑재됐다.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분리형 뚜껑과 코드도 주목할만하다. 코드와 밥솥 뚜껑이 완전 분리돼 취사 후 밥을 따로 그릇에 덜지 않고 밥솥을 식탁으로 옮겨 솥 밥을 먹듯 따뜻한 밥을 바로 즐길 수 있고 보관도 용이하다. 뚜껑과 커버도 모두 완전 분리돼 세척이 간편하고 항상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1.3kg의 초경량 무게에 한 품에 쏙 들어오는 미니 사이즈로 운반이 쉬워 주방 내 사용은 물론 캠핑이나 차박 등 야외활동에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독특한 항아리 형태의 미니멀한 디자인은 실내 공간 내 가전제품도 하나의 인테리어 요소로 작용하길 원하는 최근의 소비자 취향에 부합한다.
 
쿠쿠전자는 1~2인 가구 맞춤 초소형 밥솥 출시와 함께 라인업을 확장하며 지속 성장하는 소형 밥솥 성장세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쿠쿠전자 관계자는 "소담 밥솥은 1인 또는 2인 가구 맞춤 제품으로 남는 밥 걱정 없이 필요할 때마다 갓 지은 따끈한 밥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며 "소형 제품도 소비자 니즈에 맞춰 다양하게 용량을 세분화해 혼자라서 대충 먹는 집밥이 아닌, 혼자여서 더 건강을 생각한 집밥 문화 장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쿠쿠전자 소담 밥솥. 사진/쿠쿠전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