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기뢰탐색 수중로봇 개발한다
입력 : 2020-12-09 09:23:02 수정 : 2020-12-09 09:23:02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IG넥스원(079550)이 해군의 기뢰 대항작전 능력을 크게 강화할 ‘수중자율기뢰탐색체(AUV) 체계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LIG넥스원은 방위사업청과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체계개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약 120억원 규모로 2023년까지 수중자율기뢰탐색체의 체계개발이 진행될 예정이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는 수중에서 기 계획된 위치로 자율기동하면서 수중에 부설된 기뢰 탐색 및 수중물체에 대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 등이 가능한 수중 무인이동체를 말한다. 
 
미국·영국 등 군사강국들은 주요 항만과 해상교통로를 보호하기 위해 해양에 부설된 적 기뢰를 탐색·제거하는 소해작전시, 인적·물적 피해의 최소화를 목적으로 수중자율기뢰탐색체 등 무인체계를 활용하고 있다. 해당 무기체계가 개발되면 해군에서 안전하고 신속한 기뢰 대항작전 수행은 물론 수중 무인화 분야의 연구개발(R&D)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는 “전사 역량을 결집해 해양 무인체계의 획기적인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AUV) 개념도. 사진/LIG넥스원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