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 해피엔딩…시청률 5.8%로 유종의 미
입력 : 2020-12-04 09:22:09 수정 : 2020-12-04 09:22:0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수목 드라마 구미호뎐에서 이동욱과 조보아가 김범의 희생으로 다시 만나 행복하게 살아가는 해피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구미호뎐마지막 회는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집계 기준 5.8%, 최고 시청률 6.4%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6.4%, 최고 7.4%로 수목극 1위를 기록했다. 또한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3%, 최고 5%, 전국 평균 4.3%, 최고 5%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극중 이연(이동욱 분)이 이무기(이태리 분)와 함께 삼도천에 뛰어들면서 역병이 사라지고 세상은 평화를 되찾았다. 하지만 남지아(조보아 분)는 매일같이 눈물로 탈의파(김정난 분)에게 애원했는가 하면, 이랑(김범 분)은 술에만 의지했다. 하지만 이연이 남긴 메시지로 각성한 남지아는 이연을 기억하고 기록하는구미호전영상을 제작했고, 완성한 날 이연이 보내놓은 웨딩드레스와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우연히 남지아와 이랑은 민속촌에 있던 점쟁이이자 저승시왕 중 환생을 소관하는오도전륜대왕을 만났고, 이랑의 희생으로 여우구슬을 되찾았다. 소나기가 퍼붓는 가운데 돌아온 이연과 남지아는 재회했고, 둘만의 웨딩마치를 올려 평범한 일상을 누렸다.
 
‘남자 구미호라는 차별화된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판타지 액션 로맨스라는 종합 장르로 탄생된구미호뎐은 보는 내내 심미안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영상과 속이 뻥 뚫리는 극강의 액션, 실감나는 CG 등이 어우러지며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이연과 이랑을 다시 돈독하게 만든아귀의 숲장면과 화룡점정을 찍은이연과 이무기의 대격돌장면은 액션과 CG의 환상적인 조화를 이뤘다. 전생 장면과 연지아 커플의 모습들은 미소를 짓게 하는 아름다운 장면으로 완성돼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전래동화 속 인물들이 우리와 함께 살고 있다라는 독특한 세계관을 수립한 한우리 작가는 민트초코아이스크림을 좋아하는 구미호, 컴퓨터와 씨름하는 탈의파, 한식당을 하는 우렁각시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상상을 뛰어넘는 이야기들로 흥미를 높였다. 또한 억울하게 죽은 아이 귀신의 사연을 풀어주는 장면, 괴롭힘을 당하던 강아지를 구해주는 장면에서는 한우리 작가의 세상을 보는 따뜻한 시선을 증명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이후 두 번째 작품인구미호뎐에서 한우리 작가는 특유의 촘촘한 구성을 바탕으로 순수한 사랑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뭉클한 여운과 먹먹한 감동을 함께 전달했다.
 
제작진 측은다양한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던구미호뎐 16화의 여정을 마무리 했다시청자분들이 힘든 시기에구미호뎐을 통해 잠시나마 시름을 잊을 수 있었다는 말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드라마 속 주인공들처럼 우리에게도 하루빨리 평화와 안정의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구미호뎐 조보아 김범 이동욱.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