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15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영세·중소 가맹점 지원 위한 소셜 본드
입력 : 2020-11-23 13:56:54 수정 : 2020-11-23 13:56:5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롯데카드가 영세·중소 가맹점 지원을 목적으로 한 1500억원 규모의 소셜 본드(Social Bond)를 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소셜 본드는 사회적 취약 계층 지원,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ESG채권의 한 종류다. 조달한 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영세·중소 가맹점의 카드결제 대금 조기 지급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롯데카드는 이번 ESG채권 발행을 위해 민간 금융사 최초로 한국신용평가의 ‘ESG 금융 인증 평가’를 받았다. 프로젝트의 적격성, 자금투입비중, 자금관리, 운영체제, 투명성 등 평가에서 우수한 결과를 얻어 최상위 등급인 ‘SB1’을 부여 받았다.
 
NH투자증권이 주관해 공모 방식으로 발행되는 이번 채권은 총 1500억원 규모다. 각각 3년3개월 만기 600억원, 4년 만기 200억원, 5년 만기 700억원이다.
 
롯데카드는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MBK 파트너스의 인수 이후 영세·중소 가맹점주를 돕기 위해 첫 ESG채권을 소셜 본드로 발행했다"며 "이번 발행을 시작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과 동반 성장을 통해 상생의 가치를 창출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카드가 영세 상공인 지원을 위한 1500억원 규모의 소셜 본드를 발행했다. 사진/롯데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