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서울시장, 책임감 가지고 고민…여러 세력 힘 합쳐야"
국민의힘 초선 모임서 강연 "민주당, 독선과 오만 벗어나지 못해"
입력 : 2020-11-18 10:06:08 수정 : 2020-11-18 10:06:0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내년 4월 예정된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 "책임감을 가지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18일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자로 나서 "감당할 의미를 깊이 고민해 감당할 게 있으면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최종 결심은 아니지만 결심이 되면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 서울시장 선거는 임기가 1년이고 가장 정치적인 선거가 될 것"이라며 "집권여당이 독주하면서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이번 선거에서 합리적 정치 복원을 위해서는 여러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고 강조했다.
 
야권연대를 강조한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입당 관련 질문에는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이 (대안을 만드려는) 바람에 도움이 된다고 보지 않는다.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가서 경선하는 것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좋아보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국민의힘에서 양보해달라고 하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지금 민주당은 독선과 오만, 고집과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탈당을 했지만 지금 고개를 들 수가 없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매일 같이 충돌해 국민들이 불안해 하는데 여당은 해결에 나서기는커녕 한쪽 편을 들어 야단을 치고, 대통령도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만 지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책임은 집권 세력 측에 있지만 대안 제시와 견제를 제대로 못하는 야당에도 책임의 일단이 있다"면서 "진보-보수, 여-야 양측이 견제하면서 잘하지 못하면 다음에는 선택을 못 받는다는 두려움 있어야 한다. 그래야 우리 정치가 한 발짝씩 나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