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소방관에 "명령…반드시 살아 돌아오라"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국민과 소방관 안전 동시에 지키는 것이 정부 목표"
입력 : 2020-11-06 14:01:00 수정 : 2020-11-06 14:01:0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소방관 여러분에게 대통령으로서 명령한다. 최선을 다해 생명을 구해달라"면서 "그러나 여러분 자신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일 '소방의 날'을 맞아 이날 소방청 주최로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도 소방관도 모두에게 안전한 나라를 기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의 주제는 '살려서 돌아오라, 살아서 돌아오라'였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중앙소방본부가 소방청으로 승격해 육상재난 대응 총괄 책임기관이 됐다"며 "이제 국가직 전환을 통해 소방은 관할 지역 구분 없이 모든 재난현장에서 총력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어 "소방관들에 대한 각별한 지지와 사랑으로 국민들께서 부여한 임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15만 소방관들과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봉사하고 계시는 10만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올해 여름 피아골 계곡에서 인명구조 임무 중 순직한 김국환 소방장, 급류에 휩쓸려 순직한 송성한 소방교를 비롯한 소방관들은 국가를 대신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 소방영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영욱, 이호현, 심문규, 오동진, 이정렬, 강연희, 김신형, 김은영, 문새미, 정희국, 김종필, 이종후, 서정용, 배혁, 박단비, 권태원, 석원호, 권영달 소방관을 비롯한 순직 영웅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도 다시 되새겨본다"며 소방관과 유가족에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울산 화재 당시 33층에서 일가족 세 명을 업고 내려온 소방관들에게 구조된 가족들은 '헬멧을 쓴 신'이 나타난 것 같았다고 말했다"면서 "소방관들은 올해에만 73만 곳의 구조 출동 현장에서 7만명의 국민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특히 "300만명의 국민이 구급대원들의 응급처치를 받았고 130만명이 구급차의 도움으로 병원에 이송됐다"고 했다. 또 "코로나를 극복하는 과정에서도 소방관들은 큰 역할을 했다"며 "방역 요원 못지않게 K-방역의 최일선에서 활약해준 모든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충남 공주시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살려서 돌아오라, 살아서 돌아오라'를 주제로 한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열우 소방청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문 대통령, 김정숙 여사.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소방관들의 헌신에 힘을 더하고 있다"며 "부족한 현장인력 만2천 명을 충원했고 2022년까지 추가로 늘려 소방공무원 2만명 충원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16년 31.7%이던 119구급차 3인 탑승률을 현재 82.8% 수준으로 높였다"며 "지난해 7월부터 특별구급대를 시범 편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연말 최종 점검 후 관련 법규를 정비해 응급환자에 대한 확대 처치가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소방관들이 스스로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장비 개선과 개인안전장비 확충을 위해 소방안전교부세 시행령을 개정했다"면서 "내년 소방청 예산은 역대 최대인 2200억원으로 편성, 국민과 소방관의 안전을 동시에 지키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올해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감염병 극복과 각종 재난현장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소방공무원을 격려하고 명실상부한 '육상재난대응총괄기관'으로서 소방의역할과 임무를 당부하는 자리로 마련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순직 소방관 유가족, 현직 소방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