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할했지만…'주주 달래기'는 여전히 숙제
1만원 배당 보장에도 의견 '분분'…주가는 하락세
입력 : 2020-11-02 06:08:09 수정 : 2020-11-02 06:08:0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LG화학(051910)이 전지(배터리) 사업부 분할에 성공하면서 신규 자금 조달 확보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를 반대했던 주주 달래기는 여전히 과제다.
 
1일 LG화학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부 분할 안건이 통과되면서 회사는 계획대로 오는 12월 1일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신설법인 최고경영자(CEO) 등 세부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사무실은 LG트윈타워 인근에 있는 여의도 파크원 빌딩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건이 무사히 통과되면서 LG화학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지만 분할을 반대했던 소액주주들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관련 커뮤니티에는 '배터리 없는 배터리 주', '전지사업 성장성 믿고 장기 투자했는데 울분이 터진다' 등의 반응이 쏟아지기도 했다. 다른 배터리 주인 삼성SDI나 SK이노베이션으로 옮겨 가자는 푸념도 나오는 가운데 일각에선 이번 분할로 인해 손해를 보게 됐다며 집단 소송에 나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날 분할 결정이 난 후 주가는 전일보다 4%대 하락하며 상황을 반영했다.
 
소액 투자자들이 배터리 사업부 분사를 반대한 건 분할 방식 때문이다. LG화학은 물적분할 방식을 통해 배터리 사업부를 떼는데 이 경우 기존 주주들은 배터리 신설법인 주식을 배분받지 못한다.
 
신설법인 정관을 보면 주주 이외의 자에게 30%까지 신주를 배정할 수 있고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발행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배터리 신설법인은 신규 투자자에 다양한 방식으로 넘길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기존 투자자들의 지분 가치가 희석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달 30일 LG화학은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부 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사진/LG화학
 
이번 분할 방식이 지배주주에게만 유리한 방식이라는 것도 투자자들이 반발하게 된 이유로 보인다. 배터리 사업부를 분할해 자회사로 두면 LG화학은 지배력은 유지하면서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분사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배주주가 출자 없이 투자를 유치한다면 지분율 하락이 불가피하다. 하지만 자회사로 두고 자회사 지분을 다른 투자자에게 넘기는 방식으로 자금을 확보하면 모기업의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LG화학은 배당 확대를 통해 주주들의 반발을 잠재운다는 계획이다. 3년간 최소 주당 1만원 이상 배당금을 지급할 계획으로, 최근 5년 동안 최고 배당금이 1주당 6000원을 넘지 못했던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수준이다. 다만 현재 LG화학 주가와 앞으로 배터리 사업의 성장을 고려했을 때 1만원의 배당금은 수익률이 높은 편은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시장에서는 분할에 대한 소액주주들의 불만이 커지자 LG화학이 추가로 주주 친화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했지만 추가로 검토 중인 것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LG화학에 남을 주력 사업인 석유화학과 첨단소재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기업과 주주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여곡절 끝에 전지 사업을 무사히 분할하게 된 LG화학은 대규모 투자 확보를 통해 생산 시설을 공격적으로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발판 삼아 세계 1위 지위도 굳힌다. 신학철 LG화학 최고경영자(CEO·부회장)는 임시 주총에서 "시장에서의 초격자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해 분사를 결정하게 됐다"며 "LG화학이 지난 70여년 동안 지속해서 성장한 이유는 끊임없이 창조적으로 변화하고 도전해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분사 또한 지속해서 영속하기 위한 또 다른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료/LG화학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