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3분기 영업익 67억…전년비 68.7% 감소
코로나19 여파 속 해외수출 감소 및 기술수출 수수료 반영 악재로
입력 : 2020-10-28 16:17:44 수정 : 2020-10-28 16:17:4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아에스티(170900)가 코로나19 여파 속 해외수출 감소와 기술수출 수수료 반영 등에 전년 동기 대비 부진한 3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28일 동아에스티는 3분기 매출액 1456억원, 영어빙익 6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0%, 68.7% 감소한 수치다. 
 
3분기 동아에스티의 전문의약품(ETC) 매출은 모티리톤, 슈가논, 가스터, 주블리아 등 주력제품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로 내원 환자수 감소에 타격이 불가피했다. 여기에 코로나19 영향으로 캔박카스 등의 해외 수출 감소도 악재로 작용했다. 
 
다만, 의료기기와 진단 부문이 감염관리 제품의 매출 증가로 전년 대비 성장한 것 정도가 위안이 됐다. 하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기술수출 수수료와 ETC, 해외수출 부문의 매출 감소에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