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선 훌쩍 넘은 최악의 막말…“저 할머니 형사처벌”
입력 : 2020-03-30 14:07:09 수정 : 2020-03-30 14:07:09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과거 인기 프로야구 선수에서 방송인 그리고 여러 사건 사고에 연루되면서 방송 활동을 접고 프로 막말러로 변신한 강병규가 특유의 막말을 다시 한 번 쏟아냈다. 그의 막말에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29일 강병규는 자신의 SNS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댄 할머니를 보고 경악 했다. 경호원 전부 잘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병규가 할머니라고 지적한 분은 2010 326일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민평기 상사 어머니 윤청자씨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댔다고 지적한 상황은 지난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유가족의 질문을 듣는 문 대통령을 모습을 말하는 것이다. 당시 윤 씨는 대통령님. 이게 북한 소행인지 누구의 수행인지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호소해 문 대통령을 숙연케 했다.
 
강병규는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통령에게 옮길 수도 있는 비상 상황이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동정은 금물이다. 사람 좋다고 만만하게 대하면 죽는다는 거 보여줘라고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강병규가 이 같은 글을 올리자 네티즌들은 당장 사과해야 한다” “막말도 선을 넘어 버렸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막말이다등의 말로 비난을 쏟아냈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