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과방위 국감 알릴레오 난타전…KBS 사장 "논란에 책임"(종합)
입력 : 2019-10-17 16:43:06 수정 : 2019-10-17 17:57:01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KBS·EBS 국정감사에서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과 관련, KBS 대응 미숙에 대해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양승동 KBS 사장은 17일 "KBS로서는 나름대로 대응했는데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에 대해 사장한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과 KBS가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의 인터뷰 유출 의혹을 두고 벌인 공방과 관련해서는 시청자위원회 중심의 조사위원회를 꾸릴 것이며,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된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서는 법적 조취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국회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유 이사장은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KBS가 김 차장과 한 인터뷰 내용 일부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차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이다. 또 이 방송에서 KBS 법조 기자 성희롱 논란을 야기하는 내용이 방송됐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謹弔(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 등의 피켓을 붙이는 등 양 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알릴레오에서 벌어진 KBS 여기자 성희롱 사건을 언급하며) 공영방송 보도가 고작 유튜브에 매도됐다"며 "좌파 논객에게 공영방송이 휘둘리고 있는데 이 정도면 사장이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최근 몇 달 간 여러 사항으로 거센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데, KBS 대응이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양 사장은 "알릴레오 방송 직후 보도본부장에게 법적 대응을 제시해 법무실에서 검토를 시작했고, (성희롱 발언을 한 기자를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위와 관련해서는 "시민들에게 설득력 있게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외부 위원들도 조사에 참여하는 게 좋겠다고 결정했다"고 답했다. 
 
공영방송의 편향성·공정성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 특히 KBS 1TV 시사 프로그램 시사기획 창 태양광 사업 편과 관련한 청와대 외압 의혹이 도마위에 올랐다. 시사기획 창은 6월18일 태양광 사업 복마전 편에서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 등을 제기했다. 4일 뒤인 22일 예정된 재방송이 보류되자 청와대 외압설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양 사장은 "(외압의혹은) 전혀 없었다"며 "당시 청와대와 청와대비서실, KBS의 입장이 달랐고, 이에 대해 KBS는 청와대에서 브리핑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서 유감을 표명한 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