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숨 넘어간다"…항공업계, 정부에 긴급 SOS

2020-03-30 16:49

조회수 : 2,9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개점 휴업 상태인 항공사들이 국가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정부가 각종 세금 면제와 함께 자금 지원 계획을 밝혔지만 다른 국가보다는 소극적인 대책이라는 반응이다.
 
30일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은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는 전 세계적인 재난으로, 정부가 나서 항공·공항산업 노동자들의 고용과 생계를 보장해 달라"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실질적인 생계비 지원과 고용보장 △공항시설 이용료 감면 △국내선 항공유 할당관세 한시적 면제 △항공사 발행 채권에 대한 정부 지급보증 등을 제시했다.
 
현재 국내 항공사들은 코로나19로 노선의 90%가량이 멈췄다. 이로 인해 매출이 급감했지만 인건비와 각종 세금 등 지출해야 할 비용이 많아 정부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정부가 정류료 면제, 안전시설 사용료 3개월 납부 유예 등의 대책을 내놓긴 했지만 업계에서는 실효성이 없다는 반응이다. 앞서 산업은행이 저비용항공사(LCC)를 대상으로 3000억원 대출에 나선다고 밝히기도 했지만, 조건이 까다롭고 시점도 늦어지면서 이에 대한 반응도 냉랭하다.
 
코로나19로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사진/뉴시스
 
한 대형항공사(FSC) 관계자는 "정부의 단편적인 대책이 나왔지만 숨이 끊어져가는 위급 환자에 영양제를 놔주는 수준"이라며 "미국은 여객 항공사에 약 31조원, 화물사에는 5조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과감한 대책을 쏟아냈다"고 말했다.
 
실제 미국은 항공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5일 '긴급 지원 법안'을 가결했다. 법안에는 항공사는 물론 협력 업체들에 3조7000억원 수준을 투입하는 방안도 포함했다. 다만 경제 규모를 고려했을 때 미국과 한국 단순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항공업계에서는 미국을 제외하더라고 싱가포르, 독일, 프랑스, 영국 등 다른 국가들도 공항이용료 등 각종 세금을 면제하고 대규모 금융지원에 나섰다며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아울러 지원 시점도 당겨져야 하다는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항공산업은 고정 비용이 크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3개월 이상 버티기 힘들다"며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정부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