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검찰, '분식회계 의혹' 김태한 삼바 대표 연일 소환

5일부터 몇 차례 조사…곧 신병 처리 여부 결정할 듯

2019-07-10 17:22

조회수 : 2,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를 연이어 소환 조사하며 수사 속도를 올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0일 김 대표이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일 소환 이후 몇 차례 더 김 대표이사를 불러 삼성바이오 회계처리 관련한 의사결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추궁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이전에도 김 대표이사 조사는 한 번에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대표이사 일정이나 컨디션에 따라 몇 차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조만간 김 대표이사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김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 등 관련한 증거인멸 혐의로 5월19일 처음 검찰에 나와 조사받았다. 검찰은 김 대표이사 등 삼성 임원들이 앞으로 검찰 수사에 대비해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005930) 서초동 본사에서 '어린이날 회의'를 열어 대대적인 증거인멸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김홍경 사업지원 TF 부사장과 박문호 삼성전자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만 발부하고 김 대표이사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검찰은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 재소환도 필요하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분식회계 의혹 수사가 집중적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관련자 조사가 앞으로 계속될 것으로 본다"고 우회적으로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11일 증거인멸 혐의로 정 사장을 처음 소환 조사한 뒤 이후 추가 소환하거나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검찰은 분식회계 의혹 수사 과정에서 사업지원 TF 지휘 아래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이 금융감독원 특별감리가 이뤄진 지난해 5월 전후 회사 서버를 교체한 뒤 이전 서버를 외부로 반출해 보관·훼손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포착하고 증거인멸 및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김홍경 부사장·박문호 부사장·이모 재경팀 부사장 등 삼성전자 부사장급 임원 3명을 포함해 삼성전자·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8명을 구속기소했다.
 
이달 들어 검찰은 증거인멸 의혹 수사를 마무리하고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 수사에 힘을 쏟고 있다. 이전부터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관계자와 회계법인 관계자들을 불러 분식회계 의혹을 들여다봤고 고발된 김 대표이사를 지난주 불러 분식회계 의혹 관련한 책임 소재 규명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11월 증선위는 삼성바이오가 2015년 고의로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리고 대표이사 해임권고·검찰 고발 등 조치를 취했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삼성물산(000830)·제일모직이 지분을 갖고 있던 삼성바이오의 자산 규모가 분식회계로 부풀려졌고 이후 두 회사 합병 비율에 영향을 줬다고 의심하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