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논의 오늘까지 하루 연장

2019-02-19 07:35

조회수 : 1,8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적용 문제를 논의해온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산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노사가 결국 합의안 작성에 실패하며 논의 기간을 하루 더 연장키로 했다.
 
19일 경사노위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에 따르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에스타워)에서 제8차 전체회의를 열고, 탄력근로제 문제와 관련해 막판 타결에 나섰지만 하루가 지난 19일 새벽까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철수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문제에 대한 제8차 전체회의 논의 결과 발표를 시작하고 있다. 이날 경사노위는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고 논의를 하루 더 연장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위원회는 18일 오후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에스타워)에서 제8차 전체회의를 열어 탄력근로제 문제와 관련해 막판 타결에 나섰지만 합의안을 만들지 못했다.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6개월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경영계와 노동자 건강권과 임금보전이 우선 논의돼야 한다는 노동계가 첨예하게 대립했기 때문이다.
 
다만 위원회는 19일까지 논의 기간을 하루 더 연장하기로 했다.
 
이철수 위원장은 "8차 전체회의를 개최해 탄력근로제 관련 쟁점의제에 조율을 지속하고 있지만 당초 계획했던 시한까지는 합의에 이르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까지 논의의 연장선상에서 의제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의 책임 있는 당사자들 간 논의를 하루 더 연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