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진성

홍남기 "공유경제 사회적 대화 추진…노동단체 만날 계획"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면담…노·정 현안 충분히 논의

2019-01-14 18:14

조회수 : 1,1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등 최근 주요 노동 현안을 노동단체 등과 긴밀히 협의해 풀어가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오후 노사간 대화 적극 뒷받침 및 이행지원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방문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공유경제 등 이해관계가 갈리는 문제에 대해서 사회적 대화를 활발히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 제고와 노동권 존중 등 차원에서 두 가지 사안이 2월 국회에서 차질없이 처리되기를 희망한다"며 "경사노위에서 이른 시일내 합의안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경영계 뿐만 아니라 노동단체 등 누구와도 만날 계획"이라며 위원장의 조언과 협조를 구했다.
 
문 위원장은 "경사노위 산하위원회에서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ILO 핵심협약 등을 1월 중 합의를 폭표로 두 가지 사안을 활발히 논의하고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두 사안을 포함한 노사간 패키지 합의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이진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