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현대차, 미국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 미고에 전략투자

2018-09-11 09:36

조회수 : 1,9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는 미국의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업체 미고(Migo)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1일 전했다.
 
미고는 2016년 미국 시애틀에 설립됐으며, 지난해부터 모빌리티 다중통합이라는 신개념 서비스를 미국 최초로 선보인 업체다. 모빌리티 다중통합 서비스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차량 공유 서비스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미고 앱을 통해 가고자 하는 목적지를 입력하면 다양한 공유 업체들의 서비스 가격, 소요시간 등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제공해 가장 경제적이면서도 사용자에게 적합한 업체를 비교·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과정에서 미고는 사용자를 연결해 준 공유업체로부터 일정 수수료를 받아 수익을 낸다.
 
▲카2고(Car2Go), 집카(zipcar) 등 미국의 대표 카셰어링 업체들을 비롯해 ▲우버(Uber), 리프트(Lyft), 마이택시(Mytaxi) 등 카헤일링 업체 ▲라임바이크(LimeBike), 스핀(SPIN) 등 자전거 공유업체들의 비교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버스, 전철 등 대중교통 정보도 지원한다.
 
현대차가 미국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 '미고'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사진은 미고의 앱 실행 이미지.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미고에 대한 전략 투자를 계기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과 기술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미고의 독특한 모빌리티 플랫폼은 사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차량공유 서비스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향후 현대차가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의 미국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의 존서 상무는 "앞으로 성장이 크게 기대되는 미고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고는 향후 모빌리티 시장의 새로운 요구를 충족시킬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제프 워렌 미고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서비스를 론칭한 이래 고객들이 모빌리티 다중통합 서비스를 중요한 수단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미고는 모빌리티 시장의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미고와의 파트너십 결성으로 현대차는 미국과 유럽, 아태지역을 잇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밸트'를 구축하게 됐다.
 
유럽지역에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벌이고 있다. 아태지역에서는 인도 카셰어링 업체 레브(Revv), 국내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 전문 업체 메쉬코리아(Mesh Korea), 동남아시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 그랩(Grab), 중국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배터리 공유 업체 임모터(Immotor), 호주의 P2P 카셰어링 업체 카넥스트도어(Car Next Door) 등에 선제적 투자를 단행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기반을 확고히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유망한 모빌리티 업체들을 발굴하고 협업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