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에 "전혀 몰랐다"

경찰 내사자료 유출은 '정부 공작정치'…"계좌 전체공개 주장은 억지"

2021-12-14 12:01

조회수 : 1,7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아내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전혀 몰랐다"며 "결혼 전이었고, 결혼 후에도 재산등록 할 때나 필요한 자료를 제가 받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14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작년에 경찰의 내사보고서가 언론에 공개됐는데 경찰 내사보고서가 언론에 나간 것은 기가 찰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 4월경 계좌를 전부 가져와봐라 해서 봤다"며 "거액의 돈을 누구에게 맡긴 것은 아니고, 그 증권회사 직원에 전화해 매매거래를 할 수 있는 권한만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보니 이모씨가 관여한 기간 동안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거래한 날짜가 몇 일에 불과하다"며 "주가 자체도 시세조종 행위가 있다고 보기 어려울 정도의 아주 소액의 오르내림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조금 비쌀 때 사서 쌀 때 매각한 게 많아 수천만원 손해를 봤다"며 "이 정부의 누군가로 보여지는 사람의 지시에 의해 유출되지 않으면 수사기관에 있는 내사 자료가 어떻게 언론에 넘어가겠느냐"며 정부 차원의 공작정치를 의심했다.
 
윤 후보는 '아내의 계좌를 모두 공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공개하라는 것은 억지"라며 "현재까지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계좌 거래내역을 전부 공개하라는 것은 제가 볼 때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는 "이 사건의 단서가 됐던 부분에 대해 다 공개했고, 검찰이 1년 반 동안 계좌를 전부 열어봤다"며 "만약 시세조정 공범 혐의가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경선 때 이미 기소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좌 공개는)여론화를 시키자는 이야기인데 선거를 치르는 입장에서 (검찰이)특수부를 동원해 (혐의가)안 나왔으면 결정을 내려줘야 한다"고 친정인 검찰을 압박했다.
 
윤 후보는 "또 얼마 전에 제 처가 하던 전시업무에 관해 (공소)시효가 되는 게 있어 종결하려 했더니, 민주당 의원들이 난리 치는 바람에 처리를 안 하고 의혹이 있는 것처럼 들고 있다"며 "이건 명백한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