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 "윤우진에게 변호사 소개할 위치 아니었다"

"윤대진, 곤란한 처지로 놔두면 안된다는 생각…부적절한 일 없었다"

2021-12-14 11:46

조회수 : 1,3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청탁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인을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변호사를 소개할 위치도 아니고, 부적절한 일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윤 후보는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가까운 후배(윤대진 검사장) 친형이다 보니 괴로운 얘기를 들어준 적은 있지만, 공식적으로 변호사를 선임해주거나 소개할 위치도 아니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전 서장이)저보다 변호사를 많이 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뒷돈을 받고 인허가·세무 관련 브로커 역할을 했다는 의혹으로 최근 구속된 윤 전 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윤 후보의 육성이 담긴 통화내용이 공개되기도 했다.  
 
당시 윤 후보가 "중수부 연구관 하다가 막 나간 이남석(변호사)이 보고 일단 네가 대진이한테는 얘기하지 말고, 대진이 한참 일하니까, 형 문제 가지고 괜히 머리 쓰면 안 되니까, 네가 그러면 윤우진 서장 한번 만나서 얘기를 들어봐라"고 한 발언이 생생히 담겼다.
 
윤 후보는 이와 관련해 "당시 경찰 고위 수사관계자가 윤석열이 이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식의 비공식 백블(백브리핑)을 해서 기자가 확인 차원에서 전화가 왔던 것"이라며 "윤 서장 동생(윤대진)이 수사를 하는 중이었기 때문에 언론으로부터 부당한 의혹이나 곤란한 처지에 놔두도록 해선 안 되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기자 질문에 '맞다'고 답을 해줬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그런데 그 보도에서 기자의 질문은 빠져있다"며 "질문이 공개됐다면 내가 왜 그렇게 답을 했는지 설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한 발 더 나아가 "윤 전 서장의 마장동 수입업자로부터 뇌물 의혹은 나중에 혐의없음으로 종결됐다"며 "윤 전 서장과 검사와의 유착관계를 밝히려고 수십개 골프장을 전부 조사했다는 것을 전언으로 들었다. 이 수사 역시 과잉수사가 아니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