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영상)공·검 '고발 사주' 수사, 다음 주 본궤도 전망

디지털 자료 막바지 분석…관련자 소환 예상

2021-09-25 12:00

조회수 : 1,9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이르면 다음 주 관련자 소환 등 다음 단계로의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 최석규)는 지난 10일 첫 압수수색 이후 확보한 디지털 자료 등에 대한 막바지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수처는 증거 자료를 검토한 후 관련자 소환 일정을 조율할 방침이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개 혐의로 입건했으며, 다음 날인 10일 수사 대상자인 손준성 인권보호관의 자택과 사무실, 주요 사건관계인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자택 등 총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반발로 중단됐던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13일 다시 진행됐다.
 
수사팀은 이후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디지털 자료를 포렌식하는 등 압수물 분석에 주력해 왔다. 수사팀에는 부장검사를 포함한 수사3부 소속 검사 4명에 다른 부서 검사 2명~3명이 자료 분석을 지원하는 등 공수처 검사 절반 정도가 투입된 상태다. 
 
이번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가정보원 원장 등이 고발된 사건에 대한 공수처 입건 여부도 다음 주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13일 박지원 원장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은씨, 성명 불상자 1명을 국가정보원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공수처는 지난 15일 윤석열 전 총장의 변호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며, 이 사건을 정식으로 입건할지에 대해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 최창민)도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한 14일부터 현재까지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에서도 자료 분석이 마무리되면 관련자 소환 절차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지난 16일 대검찰청 감찰부 감찰3과로부터 임의제출 방식으로 진상조사 과정에서 확보한 감찰 자료와 조씨가 제출한 디지털 자료 내용 등을 받았다. 검찰은 지난 23일에도 조씨 참관하에 포렌식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중단된 가운데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이 닫혀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